만남의 , 꿈꾸는 사람들과 2011새해를 시작하다

 

 

만남의 힘 - 10점
위서현 지음/예담

위서현 아나운서.

가끔씩, 아니 자주 사람에 대한 편견에 휩싸이는 저를 발견하게 때가 있다. <만남의 >이라는 책을 선물 받고서는 작가가 누군지 보고는 벌써 아나운서라는 직업 때문에 .. 뭔가 잘난척하는 아니야?’라는 의심부터 품고 바라보게 되는 것이다. 가끔 자기 자랑으로 도배된 책들을 보면 중간에 덮고 싶어지기도 하니까

아나운서 라는 직업이 주는 편견
성공, 유명인이라는 굴레가 주는 편견

만남 편견을 벗어날 있는 기회를 준다. 책은 만남을 성공적으로 가능케 하는데, 책도 그런 책이었다.

자신의 삶에 어떤 만남이 있었는지, 꿈을 위해서 어떤 시련을 겪었는지를 위서현 아나운서, 아니 작가는 만남 통해서 알게 되고 새로운 만남을 책을 읽는 사람에게 주선한다.

취업, 돈이 제일 중요하다는 세상에 돈과 명예 등이 아니더라도 자신의 가슴을 뛰게 하는 무언가를 위해 살아가는 사람이 적어도 12명은 있다는 사실을, 아니 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나에게 알려주었다.

꿈꾸기를 그치지 않는, ‘공익 삶으로 보여준 사람, 인크루트 CEO이광석
진정한 음악인으로 살고 싶은 가수, 김사랑
세계를 손안에, 공연 문화 정복자, 유경숙
세상을 울리는 진심, 첼리스트 송영훈
부드러운 카리스마, 사람의 향기가 매력적인, <무한도전> 예능 프로듀서 김태호
오늘’, ‘지금 최선을 다해 살았던 남자, 패션에디터 손우창
공학도의 없는 도전, 소리에 미친 남자, 뮤직프로덕션 황병준
꾸미는 아름다움과 꾸미지 않는 아름다움 모두를 아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김보미
민트향을 닮은 두바이의 남자, 버즈 아랍 호텔 수석 총괄 조리장 에드워드
헤드윅보다 헤드윅처럼 사는 남자, 뮤지컬 배우 송용진
꽃보다 아름다운, 꽃보다 향기로운 여자, 플라워 아트 사혜정
그리고 꿈꾸는 사람들을 만남으로 소개해주는 아나운서 위서현 까지….

사실 낯간지러운; 손발 오그라들게 만드는 말들이 곳곳에…. 특히 편지 글에 있어 힘들긴 했지만ㅎㅎ

책을 읽으면서 인상적이었던 문구들을 잠깐 적어본다.

p.75
그러다 방황의 원인을 찾아냈다. 그건 게으름이었다. 무언가를 해보고 싶다면 고민만 것이 아니라 경험해보면 되는 거다. …

p.98
적어도 그런 상자 같은 삶을 살지는 말아야지.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작은 상자일지라도, 안에 나를 찾을 있는 열쇠가 들어있다면 그것이 내가 붙들어야 꿈이다.

p.151
것만이 정답이 아니라는 사실을 우리는 만남을 통해 알게 된다. 닫혔던 시야가 열리고, 갇혔던 틀에서 걸음 나올 있게 만들어 주는 . 그것이 만남이다. 사람을 진정으로 만난다는 것은 영역의 확장이고, 안에서 창조를 끌어내는 영감inspiration이다.

2011년은 말들이 삶의 지표가 되어 길을 찾아낼 있는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김살구 Trackback 0 :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아이S'티 2011.01.04 22:11 신고

    p.75
    … 그러다 방황의 원인을 찾아냈다. 그건 게으름이었다. 무언가를 해보고 싶다면 고민만 할 것이 아니라 경험해보면 되는 거다. …

    p.98
    … 적어도 그런 빈 상자 같은 삶을 살지는 말아야지.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는 작은 상자일지라도, 그 안에 나를 찾을 수 있는 열쇠가 들어있다면 그것이 내가 붙들어야 할 꿈이다.

    p.151
    … 내 것만이 정답이 아니라는 사실을 우리는 만남을 통해 알게 된다. 닫혔던 시야가 열리고, 갇혔던 틀에서 한 걸음 나올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것. 그것이 만남이다. 한 사람을 진정으로 만난다는 것은 영역의 확장이고, 내 안에서 창조를 끌어내는 영감inspiration이다.


    이말들은 저에게 더욱더 동기부여가 되는 명언이군요
    저이런거 좋아해요 책도 좋아하고
    꺄님 볼때마다 자꾸 입으로 꺄 하게되요 좀그런데 이런건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아이S'티 2011.01.05 23:56 신고

    좋습니다 ㅎㅎ 저는 이만자러 ㅎ 바로바로 댓글달아주는재미 ㅎ

  3. addr | edit/del | reply 현5 2011.04.04 02:07

    김사랑편 완전 읽어보고파! >0<乃 그거만 보려고 책을 사긴 그렇고 ㅋㅋ 까님 만날 일 있을 때 빌려볼까나요 ㅋㅋ


오늘 오후 친구와 용산역에서 신나게 수다를 떤 후,

친구를 뒤로하고 향한 곳은 서점입니다.

 

서점에 가면 정말 많은 새 책이 있어서 이런저런 정보를 얻으러 곧잘가곤했는데요,

요즘에는 핑계일지도 모르지만 서점에 갈시간이 없어서 가지못했었는데,

오늘 문득 떠올라 향한 서점을 한바퀴 쭉- 돌다가 재미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책이 진열되어있는 분류라고 할까...

반으로 나뉘어 양쪽으로 진열되어있는 책들의 종류를 보다 문득 재미있네, 라고 생각한 것은

바로 ‘취업 면접 상식’란과 ‘정치best'란이 같은 탁자에 진열되어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이 왜 재미있는 것이냐 하면,

요즘 제가 대학생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하고있었기 때문입니다.

 

저 또한 대학생이기 때문에

요즘 대학생 청년들을 ‘88만원 세대’, ‘먹고 사니즘’으로 정의하는 기사들을 보고 생각에 잠겼습니다.

 

‘취업 면접 상식’란은 ‘먹고 사는’ 문제에 봉착한 대학생, 청년들에게 중요한 정보가 되어주고 있죠.

그 뒷면에 사회의 문제를 제기하는 ‘정치’란은 더 큰 차원의 문제를 말하고 있습니다.

(물론 다른 여러 가지 문제들도 있지만요^^;)

 

이사회가 강요하는 것들은...

취업을 위해서는 스펙이 중요하다...는 것과

이사회를 위해 꿈과 비전을 가지고 도전하고 더큰 목표를 위해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저 또한 ‘먹고 사는’ 문제가 엄청 크게 다가올 때가 있었습니다.

이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힌 이상 해결책을 내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었지요.

하지만 제가 하고싶은 일, 꿈도 저를 붙잡고 있었습니다.

 

저는 ... 지금 제 꿈을 붙잡고 있습니다.

사실 그것 때문에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된 것은 아니지요 ^^

하지만 저는 지금 즐겁게 ~ 기쁘게 ~ 제가 할 일을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할 방법도 ... 조금씩 눈에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오늘 서점에서 본 그 광경은 더 저를 자극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람들의 손이 향하는 곳은 .. 어디일까요?

 

 

 

Posted by 김살구 Trackback 0 : Comment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ay Ban outlet 2013.07.21 09:17

    지금은 반짝반짝 빛이 나겠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빛은 사라저버릴거야,지금 우리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