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마음의 치유를 원할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 10점
엘리자베스 길버트 지음, 노진선 옮김/솟을북
어느 문득 삶이 삶이 아니라고 느낄 때가 있다.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여주인공도 그랬다. 결혼도 직업도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실은 달랐다. 서른이 되어 그녀는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된다.

그녀는 자신의 삶을 찾아 모험을 감행하기로 한다. 안정적이라고 생각했던 직업도 결혼도 그만둔 , 1 동안 이탈리아에서 신나게 먹고 인도에서 뜨겁게 기도하고 발리에서 자유롭게 사랑하는 동안 진정한 행복을 느끼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데…’<다음 영화 소개 중에서>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닌,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한 고민이 그녀의 행동에 묻어나 같이 고민하게 되었다.

마음에 들었던 대사는 상처받고 아프다는 것은 그만큼 노력했다는 ….

자신을 용서할 있을 때까지 여기에 있으라

때때로 사랑을 위해 균형을 잃는 것이 균형 있는 삶을 사는 것이야(Sometimes, to lose balance for love is part of living balance life).


잔잔한 영화라 액션이나 흥미진진한 것을 찾으시는 분들은 비추천합니다. 잔잔하게 그녀와 고민을 함께 나누고 싶으신 분들이 보세요 :)

 


Posted by 김살구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