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봉사 GPYC
글로벌
품앗이하러 케냐, 네팔 가자!

 

 

해외봉사를 위해 케냐와 네팔을 다녀온 GPYC 글로벌 품앗이라는 이름으로 해외 봉사를 기획했습니다!

 

저도 케냐에 다녀와서 케냐에 어떤 도움이 될지 어떻게 우리의 평화의 비전을 전할 있을지 많은 고민을 했는데요, 이번 해외봉사를 다녀오시면 해외 봉사에 대한 생각이 바뀌실 거에요 !! ㅎㅎ

글로벌 품앗이

글로벌 품앗이라뭔가 이름이 친근하지 않으신가요? 사전적인 의미를 한번 검색해 보았습니다.

 품앗이는 완전히 개인적인 몇몇 사람들간의 교환노동으로 서로의 품격 높은 신뢰를 전제로 하고 개별 노동 실제 가치를 따지지 않고 참여자의 개별 상황을 인정하면서 이루어지는 신뢰와 인정을 바탕으로 한민족 고유의 관습 대한 명칭이다. – 위키백과

우리나라는 예부터 이웃사촌이라는 말로 서로가 가족처럼 서로의 일을 돕곤 했죠. 그것처럼 지금은 세계가 하나의 가족이기 때문에 누가 못살기 때문에 도와주고 봉사를 해주는 것이 아니라 가족으로서 서로가 동등한 위치에서 돕는 새로운 의미의 해외봉사를 만들어보고 싶어서 <글로벌 품앗이>라는 이름이 정해졌습니다.

그리고 <세계를 품을 젊은이들의 도전>이라는 의미로도 품앗이의 의미를 확대시켜보았습니다~~

 이번 12 31일까지 모집이라고 하니 세계를 품을 젊은 열정을 가진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클릭 하시면 GPYC KOREA 홈페이지로 넘어갑니다 ^^ 


Posted by 김살구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