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지메이커, GPF Kenya 2010을 가다!

케냐 일정의 마지막은 바로 GPF Kenya 2010이었습니다. GPF Global Peace Festival의 준말로, 말 그대로 지구촌 평화 축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앞선 GPC가 지도자들의 모임이었다면, GPF는 모든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대중들의 축제라고 할 수 있죠.
 


GPF
가 열리는 경기장에는 어린이부터 시작해서 학생들, 청년, 그리고 어른 분들까지 다양한 연령의 사람들이 모여있었습니다. 그리고 준비된 무대 위에서는 다양한 공연이 열렸는데요, 음악, , 그리고 연극까지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GPF는 관악단을 선두로 한 아프리카 사람들의 행진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전통의상을 입고 북을 치며 노래를 부르는 공연과 또 묘기를 부리는 공연이 있었는데, 아프리카 사람들 특유의 리듬감과 흥겨움이 묻어나 즐거웠답니다.
 

세계를 위한 지도자


먼저 IYC Korea 2010에도 찾아와 연설을 해주신 마누 찬드리아 박사님께서 나오셔서 열정적인 연설을 해주셨습니다. 무대에 올라가시기 전 한 케냐의 어린아이를 안고 계신 모습을 보면서 참 따뜻한 분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무대에 올라가시자 정말 열정적으로 말씀을 하시면서 모자와 위에 입은 전통복장을 벗어 던지시며, 아프리카의 성장을 위해, 지구촌 평화를 위해 모두가 일어서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하셨습니다. 세계 50대 부호이시고 연세도 많이 드셨지만, 케냐를 위해, 세계를 위해 이렇게나 열정적인 모습으로 노력하고 계시는 모습에 정말 감동받았답니다.


One Family Under God
의 비전처럼, 모두를 가족으로 생각하지 않고서는 그렇게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GPFF의 문현진 의장님의 말씀이 이어졌는데요, 케냐가 다시 태어나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문현진 의장님도 무대에서 내려가시면서 모여있는 사람들에게 One Family Under God 비전의 주인이 될 것이냐고 물으시며 열정적인 강연을 해주셨습니다.

그 곳에 모인 사람들 모두 가족으로서 이 비전을 위해 새롭게 태어난 케냐에서 주인이 될 것을 약속했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GPF의 테마송인 Where Peace Begins를 다 함께 손에 손을 맞잡고 불렀습니다. 국가, 사회, 인종, 그리고 종교의 벽을 넘어서 우리가 한 가족임을 알 때 평화가 시작된다는 그 노래의 가사처럼 평화의 시작을 알리는 축제였습니다.

Posted by 김살구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0.12.11 07:20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