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YC KOREA 2010이라는 국제 청년 컨벤션을 준비하기 시작한것은,
지난 7월 중순부터였습니다.

저는 오랜만에 여유로운 방학을 즐기려고 생각했었지만,
결국 또 바쁘고 새로운 것에 도전해야하는 IYC 를 시작하게 되었지요 ^^

GPYC KOREA의 단원으로서,
그리고 IYC KOREA 2010의 ChangeMaker로서,

한사람 한사람이 One Family Under God이라는 비전의 주인이 되어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말 많은 사람들이 투입을 했습니다.

"한명이 꿈꾸면 이상이지만, 천명이 꿈꾸면 현실이 된다"

(피날레에서 평화를 준비하는 지도자들과 학생대표들이 평화결의문을 종이비행기로 접어 함께 날리는 모습입니다^^)


'정말 현실이 될수있을까?'하는 의문을 가지고 시작했던 우리였지만,
이렇게 IYC가 끝이나고 돌아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많은 시행착오도 겪고,
지금 돌아보면 아쉬운 점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하지만 그 과정,과정속에서 얻은 것이 있다면,
"사람" 입니다.

한명이 천명이 되기란 처음부터 쉽지 않았습니다.

정말 한사람한사람 만나서 IYC 의 비전을 전하는 과정 하나하나, 
프로젝트를 참석하면서 비전을 경험한 사람이 변화 하는 과정 하나하나가
저에게는 엄청난 경험이었어요 ^^

(애코프로젝트를 하면서 여러나라들의 대사님들과 연예인들의 평화메시지가 담긴 애코컵입니다^^
많은 분들이 동참해주셨답니다^^!)


특히 학생들인 ChangeMaker들이 직접 기획한 평화프로젝트에 참여해서 함께했던 사람들이
이 움직임을 함께 하고싶다고 말할때 너무너무 신기하기도 하고 기뻤답니다 !

그런 사람들이 모여서 IYC 를 할수있어서 너무 좋았고,
또 그냥 좋았던 행사로 남는 것이 아니라 또 하나의 '시작'이 될수있다는 것이 너무 좋았습니다.

저를 비롯한 IYC 에 모인 사람들이 감동받았다고 하더라구요 :-)
(김장훈씨는 이번 IYC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해주셨는데요^^
체인지메이커들의 순수한 모습에 감동하고 자기가 관객이 된것같다고 말씀하셨죠 ㅎㅎ
여기에 천사가 있다고 인터뷰를 하셨다는 후문이 ㅎㅎㅎㅎ)

그것은 앞으로의 변화의 씨앗이 아닐까요 ?
GPF의 테마송인 "Where Peace Begin"이라는 노래에 이런 가사가 있죠,
"we sow the seeds of love"
사랑의 씨앗을 심어서 그곳에서 평화가 시작된다는 뜻이죵 ^^

(IYC 에서 Where Peace Begin을 부르고 있는 최인수 GPYC세계부회장님과 안젤라언니입니다. 멋진 피날레였죠^^)

이번 IYC는 그런 씨앗을 심는 시작이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도 CHANGEMAKER의 활동이 기대되지 않으신가요?! ㅎㅎㅎ

많이 기대해주세요 ^^


마지막으로 2007년 필리핀에서 했던 GPF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당 ^^



Posted by 김살구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윤뽀 2010.10.22 13:24 신고

    꺄님은 누구보다 IYC KOREA 2010을 즐기신 것 같아요 ^^

  2. addr | edit/del | reply 2010.10.25 01:40

    비밀댓글입니다